뉴시스

목포 한 고교 중간고사 시험지 유출···경찰, 수사 확대

입력 2018.10.16. 09:52 수정 2018.10.16. 14:57 댓글 0개
다른 학생도 시험지 갖고 있어…돌려봤을 가능성 확인
【목포=뉴시스】목포경찰서 전경. 2018.10.16.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목포=뉴시스】박상수 기자 = 전남 목포의 한 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중간고사 영어시험지 유출 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확대되고 있다.

유출된 시험지를 또 다른 학생도 갖고 있고, 학생들이 돌려봤을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목포경찰서는 16일 "지난 5일 치러진 목포 M고등학교의 2학년 영어시험지를 다른 학생도 갖고 있었다는 제보가 있어 확인작업을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 학교의 학부모로부터 이같은 진술을 확보했으며, 이 학부모는 학생들이 시험지를 돌려봤을 가능성도 제기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경찰은 앞서 지난 2일 교사 연구실 컴퓨터에서 영어시험지를 출력한 2학년 학생 A(17)군을 상대로 유출 경위 등을 수사하고 있다.

학교 측은 누군가의 제보 전화를 받고 확인작업에 들어가 A군으로부터 유출 사실을 자백받고, A군이 버린 시험지를 쓰레기통에서 회수했다.

유출된 시험지에는 11문제가 담겨져 있었으며, 지난 5일 실시된 중간고사 시험에 그대로 출제됐다.

경찰은 A군이 유출한 시험지를 또 다른 학생이 보유한 경위 등에 대한 수사를 추가로 벌일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유출한 시험지와 다른 학생이 갖고 있던 시험지의 문제가 동일했다"면서 "A군과 별도로 또 다른 학생도 시험지를 유출했는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