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벤투가 극찬한 장현수 "비난, 괜찮다"

입력 2018.10.12. 23:55 댓글 0개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2대1 승리를 거둔 대한민국 대표팀이 기뻐하고 있다. 2018.10.12.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 축구의 미래에 있어서 상당히 도움이 될, 도움을 줄 선수라고 생각한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 우루과이와의 A매치 평가전에서 황의조(감바 오사카), 정우영(알사드)의 연속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벤투 감독 부임 후 3경기 만에 첫 실점을 하는 아쉬움이 있었지만 상대가 세계 5위, 러시아월드컵 8강에 오른 강팀임을 감안하면 만족할 만하다.

수비수 장현수(FC도쿄)는 "인생에서 손꼽힐 정도로 분위기가 좋고 많은 팬들 속에서 경기를 뛴 것에 기분이 좋았다. 한국 축구가 붐을 올리고 있는 것에 기뻤다"고 했다.

장현수는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 시절부터 중용된 중앙수비수다. 러시아월드컵에 나선 신태용호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잦은 실수로 여론의 집중포화를 맞았다. 러시아월드컵과 지난달 A매치까지 그를 향한 시선은 매우 차가웠다. 실제 치명적인 실수가 있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장현수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드러냈다. 그에 대한 질문에 "길게 말하지 않겠다. 이 선수의 과거에 대해선 언급할 필요도 없고, 언급해서도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점은 말하고 싶다. 9월 소집부터 오늘까지 3경기를 했는데 세 경기만 보면 상당히 높은 수준의 축구를 보여줬다. 평균 수준을 상당히 상회하는 능력을 보유한 선수다. 이 선수는 우리가 특별히 관심을 갖고 보호해야 할 것 같다. 우리의 미래에 있어서 상당히 도움이 될, 도움을 줄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대한민국 대표팀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2018.10.12. scchoo@newsis.com

자신을 향한 여론이 좋지 않음을 잘 알고 있는 장현수는 "비난이 있어도 괜찮다. 오늘 팀이 승리하는데 기여를 한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며 "앞으로가 더 중요할 것 같다"고 했다.

우루과이의 공격수 에디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에 대해선 "카바니가 100%를 했는지 모르지만 우리가 카바니를 막기 위해서 분석한 부분이 잘 된 것 같다"고 했다.

벤투호의 첫 실점에 대해선 "골을 먹지 않기 위해 수비수들이 몸을 날리면서 막고자 했지만 운이 따르지 않았다. 선수들은 실수할 수 있고, 그걸 돕고 메워주는 게 팀워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비록 루이스 수아레스(FC바르셀로나)라는 세계적인 공격수가 빠졌지만 우루과이를 상대로 1실점하며 승리한 점은 높이 살만하다.

장현수는 "우루과이는 세계적인 강팀이다. 5위를 이겼다는 것에 기뻤다. 특히 마지막에 스릴 있게 밀리는 중에도 수비수들이 몸을 날리며 막아내고 이겨서 더 좋았다"며 "베스트11에 들기 위해 나뿐 아닌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