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PK 놓친 손흥민 "내가 못 찬 것…자존심 많이 상해"

입력 2018.10.12. 23:54 댓글 0개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손흥민이 볼을 뺏긴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18.10.12.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우루과이전에서 페널티킥 기회를 놓친 손흥민(토트넘)은 "자존심이 상했다"고 했다. 앞으로는 페널티킥 전담 키커로 나서지 않겠다는 의사도 내비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 우루과이와의 A매치 평가전에서 황의조(감바 오사카), 정우영(알사드)의 연속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주장 완장을 차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날카로운 움직임으로 우루과이 수비진을 괴롭혔다. 하지만 아쉽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진 못했다.

손흥민은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를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결과와 내용은 너무 만족하고 자랑스럽다. 하지만 내 경기력은 반성할 부분이 많다"고 곱씹었다.

후반 20분 놓친 페널티킥을 특히 아쉬워했다. 골키퍼와의 짧은 신경전을 벌인 뒤 오른발로 자신있게 찼지만 선방에 막혔다. 지난달 7일 코스타리카전에 이어 두 번 연속 실축이다. 다행히 황의조가 빠르게 쇄도해 마무리했지만, 아찔한 순간이었다.

손흥민은 "내가 그냥 못 찬 것이다. 골키퍼가 막기 좋은 코스로 찼다. 이런 말을 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계속 생각하면 좀 짜증이 난다"고 미소를 지은 뒤 "이제는 나보다 더 잘 차는 선수들이 있으니 안 차려고 한다. 다행히 운이 좋게 내가 못 찰 때마다 (이)재성이와 (황)의조가 골을 넣어서 구사일생했는데 자존심이 많이 상한다”고 말했다.

우루과이전을 기분 좋게 마친 한국은 16일 파나마와 일전을 벌인다. 토트넘과의 사전 합의에 따라 11월 호주 원정 소집에서 빠질 예정인 손흥민에게 파나마전은 올해 마지막 A매치다.

손흥민은 "승리만큼 좋은 것은 없다. 좋은 경기력과 재미있는 경기로 승리하고 싶다. 올해 나에게 많은 일이 있었는데 마지막에 좋은 인상을 남겨 아시안컵까지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경기 마친 소감은.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를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결과와 내용은 너무 만족한다. 자랑스럽다. 내 경기력은 반성할 부분이 많다."

-두 번 연속 페널티킥을 놓쳤다.

"내가 그냥 못 찬 것이다. 골키퍼가 막기 좋은 코스로 찼다. 이런 말을 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계속 생각하면 좀 짜증이 난다. 이제는 나보다 더 잘 차는 선수들이 있으니 안 차려고 한다. 다행히 운이 좋게 내가 못 찰 때마다 (이)재성이와 (황)의조가 골을 넣어서 구사일생했는데 자존심이 많이 상한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한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손흥민이 패스하고 있다. 2018.10.12. scchoo@newsis.com

-우루과이 감독이 플레이가 좋다고 극찬했는데.

“물어보셨기에 그렇게 말씀하신 것 같다. 난 아직 갈 길이 멀고 부족한 부분이 많다. 오늘 이겨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하지만 난 아직 많이 부족하다. 더 잘해야 하는 선수다. 경기 끝나고 이겨서 좋긴 하지만 나에게는 좀 짜증이 났다.”

-파나마전이 손흥민에게는 올해 마지막 A매치인데.

“승리만큼 좋은 것은 없다. 좋은 경기력과 재미있는 경기로 승리하고 싶다. 올해 나에게 많은 일이 있었는데 마지막에 좋은 인상을 남겨서 아시안컵까지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으면 좋겠다.”

-벤투 감독이 따로 불러 뭘 지시했나.

“위험한 상황에서도 빌드업으로 풀어나오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기고 있으니 좀 자제하라고 하셨다.”

-다른 감독과 벤투 감독 빌드업의 차이가 있다면.

“빌드업은 선수들의 움직임에 따라 잘 되느냐, 안 되느냐가 가려진다. 감독님이 어떻게 움직이면 좀 더 여유있게 할 수 있는지 잘 잡아주신다. 전술 훈련 때도 중단시키고 이야기 해주신다. 선수들이 잘 캐치하고, 경기장에서 하려는 부분이 가장 큰 도움이 되는 것 같다.”

-팬들 관심이 높아졌다.

“축구를 위해 팬분들이 와주시니 너무 감사하다. 따로 특별히 해드릴 수 있는 것이 없고, 경기장에서 승리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 밖에 할 수 없어서 너무 죄송스럽다. 이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는데 가장 큰 힘이 된 분들이다. 감사하다는 말로도 부족하다. 우리가 책임감을 느껴야한다. 대표팀 분위기가 안 좋을 때도 있었는데 선수들이 이런 부분을 소중하게 생각했으면 한다. 지금도 중요하지만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더 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