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10대 재벌 '대기업 내부지분율' 4년 만에 감소

입력 2018.08.27. 16:07 수정 2018.08.27. 16:14 댓글 0개
공정위, 2018년 대기업집단 주식소유 현황 공개
내부지분율 58%…계열사 쥐고 지배력 유지 여전
총수 지분은 고작 0.8%…대림 0.02%·SK 0.03%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상위 10대 재벌그룹의 내부지분율이 4년 만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일감몰아주기 규제를 피하고 지배구조를 단순화하기 위해 계열사를 편입하고 총수의 지분율을 낮춘 영향으로 보인다.

그러나 계열사를 통한 지배력을 유지해 과거의 영향력을 행사하는 경향은 여전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7일 이 같은 내용의 공시대상기업집단(공시집단)의 주식소유 현황을 분석·공개했다. 공개 대상은 지난 5월 1일 지정된 공시집단 60개 소속회사 2083개다.

지난 5월 기준 전체 공시집단의 내부지분율은 58.8%로 전년(57개, 58.9%)보다 0.1%포인트 감소했다.

이중 총수가 있는 52개 집단의 내부지분율은 57.9%였다. 전년(49개, 58.0%)보다 0.1%포인트 낮다.

총수일가 지분율은 4.1%에서 4.0%로 0.1%포인트 떨어졌으나 계열회사 지분율은 전년과 동일한 53.9%로 나타난 결과다. 총수일가 지분율을 쪼개보면 총수 2.0%, 2세 0.8%, 기타친족 1.2%였다.

총수일가의 개인 지분율은 줄고 있지만 계열사를 통해 지분율을 유지하며 기업집단 전체를 지배하는 구조가 여전하다는 얘기다.

총수가 있는 집단의 내부지분율을 상위 10대로 좁혀보면 이 같은 현상은 더욱 뚜렷했다.

상위 10대 집단의 내부지분율은 58.0%였다. 4년 만에 감소 전환한 것이다. 2013년 52.9%에서 2014년 52.5%로 하락한 뒤 2015년 53.6%로 다시 상승하고선 2016년 57.6%, 지난해에는 역대 최고치인 58.3%를 찍었다.

그러나 상위 10대 재벌 총수의 지분율은 고작 0.8%에 불과했다. 2013년 1.0%에서 2014년 0.9%로 하락한 뒤 4년 연속 유지해오다 5년 만에 0.1%포인트 더 떨어졌다.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신봉삼 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국장이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18년 대기업집단 주식소유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2018.08.27. ppkjm@newsis.com

상위 10대 총수일가의 지분율은 전년과 같은 2.5%였다.

총수가 있는 52개 집단 중 총수일가 지분율을 가장 높은 기업집단은 중흥건설(46.7%)이었다. 뒤이어 한국타이어 39.4%, KCC 34.9%, DB 30.1%, 부영 25.0% 순이었다. 반면 SK 0.5%, 금호아시아나·현대중공업 각 0.6%, 넥슨·하림 각 0.9% 순으로 낮았다.

총수일가가 지분을 100% 소유하고 있는 계열회사는 28개 집단 소속 93개사(4.8%)였다.

총수의 지분율은 부영이 24.0%로 가장 높았다. 반대로 대림은 0.02%, SK 0.03%, 태영 0.05%에 그쳤다.

총수가 있는 52개 집단 소속 사익편취규제 대상회사는 231개로 1년 전보다 4개 늘었다. 376개사는 총수일가 보유지분이 20~30% 미만인 상장사 및 총수일가 지분율이 20% 이상인 회사(상장·비상장 모두 포함)가 50%를 초과해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자회사로서 사익편취규제 사각지대에 있었다.

사익편취규제 대상회사 231개의 총수일가 지분율은 평균 52.4%에 달하며, 자산 10조원 이상의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104개)보다 공시집단(127개) 소속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총수가 있는 52개 집단 중 12개 집단 소속 29개 금융보험사가 32개 비금융계열사(상장 10개, 비상장 22개)에 출자하고 있다.

또 총수가 있는 52개 집단 중 16개 집단 소속 41개 해외계열사가 44개 국내계열사에 대해 출자하고 있으며, 피출자 국내계열사에 대한 평균 지분율은 49.9%에 달했다. 총수가 없는 집단은 국내계열사에 출자한 해외계열사 사례가 없었다.

공정위는 총수가 있는 52개 집단의 자산총액은 1743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잠정치 대비 100.8%에 달해 경제력 집중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신봉삼 공정위 기업집단국장은 "총수의 지분율이 감소하는 반면 계열회사의 지분율은 더 큰 폭으로 늘리는 식으로 대기업집단 전체를 지배하는 구조가 고착화되고 있다"며 "소유와 지배 간 괴리가 과도해 총수일가의 사익편취나 소수주주와의 이해 상충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