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남도, 민주당에 농정원 이전 등 제안

입력 2013.02.27. 19:18 댓글 0개

 전남도는 27일 민주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가 당 소속 시·도지사와 함께 개최한 민생현안 정책간담회에서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농정원)의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이전 등 지역 현안과 정책과제를 제안했다.

도는 농정원을 세종시로 이전토록 결정된 것에 강한 우려를 표시하며 "이미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로의 이전이 확정된 농업 관련 4대 기관과의 연계성·효율성을 고려해 전향적 자세가 필요하다"며 당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서남해안관광레저도시 건설을 위해 간척지 양도·양수를 위한 평가기준을 명문화해 줄 것과 중앙 정부의 추진 부처를 일원화해 줄 것도 건의했다.

지난 7일 개통한 이순신 대교의 유지관리를 국비로 지원하는 내용의 관련법 개정도 요청했다.

이밖에도 ▲쌀 소득직불금의 물가 상승률 반영 ▲여수세계박람회 사후 활용 ▲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후방산업 육성 ▲우주항공산업 도시 조성 ▲광주∼완도간 고속도로 건설 ▲영유아 보육료 및 양육수당 지원 체계 단순화 ▲지방소비세 배분방식 개선을 건의했다.

이에 민주당 문희상 비대위원장은 "민생과 직결되는 지방자치가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한 뒤 "완전한 지방자치가 정착되도록 건의 내용을 당의 혁신과제 차원에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기춘 원내대표도 "국회 차원에서 변화를 견인토록 노력하겠다"며 "지방자치의 근간은 생활정치와 복지에 있으므로 중앙당 차원에서 필요한 것은 무엇이든 돕고 시도의 건의내용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과제로 삼겠다"고 말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