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20대 베트남 유학생 전동킥보드 타다 치어 중태

입력 2020.12.02. 09:12 수정 2020.12.02. 09:12 댓글 5개

광주에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도로를 건너던 20대 외국인 유학생이 택시에 치어 중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께 광주 동구 남광주교차로에서 외국인 유학생 A(22·여)씨가 전동킥보드를 타고 횡단보도를 건너다 좌측에서 오던 택시에 치었다.

넘어지면서 도로에 머리를 부딪힌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여전히 의식 불명 상태다.

사고는 전남대병원쪽에서 백운동 방향으로 우회전하던 택시가 파란불 신호를 받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A씨를 보지 못하면서 발생했다. A씨는 킥보드를 도로가 아닌 인도에서 탑승했으며 보호장구를 갖추지 않았다.

경찰은 60대 택시기사 B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5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