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블랙프라이데이보다 먼저, 더 싸게' 할인경쟁 시작

입력 2020.10.20. 11:03 수정 2020.10.20. 11:03 댓글 0개
"코로나 소비부진 벗어나자"
각사 연말까지 행사 이어갈 듯

미국 블랙프라이데이와 중국의 광군제등 해외 대형 쇼핑 행사와 힘께 11월에 집중된 국내 유통업계의 할인 경쟁이 올해는 조금 빠른 10월 말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유통업계는 '블랙 프라이데이' 시즌이 시작되기 전에 국내 분위기를 미리 살려 코로나 사태로 부진했던 소비심리를 끌어올리고 이를 연말 쇼핑 시즌까지 이어가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다.

특히 코로나가 조금 완화돼 최근 소비심리가 되살아나고 있는 점에 착안, 미리 대규모 행사를 벌여서 분위기를 끌어갈 계획이다.

먼저 신세계그룹은 그룹 계열사가 총출동하는 '쓱데이' 행사를 이달 말 열 계획이다.

신세계는 지난해 11월 2일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 SSG닷컴 등 18개 그룹 계열사가 참여하는 대규모 할인 행사를 열었다. 그룹 차원에서는 처음 열린 행사로 당시 하루 4천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에 앞서 SSG닷컴은 지난 14∼18일 '블프'급 혜택을 내세운 할인 행사를 먼저 벌였다.

롯데는 롯데온을 중심으로 오는 23일부터 유통 부문 계열사 7곳이 참여하는 대규모 할인 행사를 한다.

지난 2017년부터 매년 11월에 연 '롯데 블랙페스타' 행사를 '롯데온세상'으로 바꾸고 시기도 10월로 앞당겼다.

롯데홈쇼핑은 이와는 별도로 지난 16일부터 '광클절'이라는 이름으로 할인 행사를 시작했다.

3천억원 규모 물량을 할인 판매하고 119억원 규모의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11월에도 줄줄이 대형 할인 행사가 이어진다. 이베이코리아는 다음 달 1일부터 '빅스마일데이' 행사를 한다.

빅스마일데이는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과 옥션, G9에서 1년에 두 차례 여는 할인행사로, 상반기에 9일간 진행된 행사에서는 하루 평균 341만개 상품이 판매돼 이 행사를 시작한 2017년 11월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11번가도 자체 연중 최대 할인행사인 '십일절 페스티벌'을 11월 1∼11일 연다.

올해에는 특히 업무제휴 협약을 맺은 40개 업체를 중심으로 단독 상품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코리아세일페스타도 규모가 커졌다.

다음 달 1일부터 15일간 열리는 코리아세일페스타에 참여하겠다고 신청한 기업은 지난 16일 현재 1천84개로, 지난해 참여기업 650여곳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 이 중 제조업체는 700여곳으로 2016년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시작된 이후 최대 규모다. 도철기자 douls18309@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