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LH, 매입말뚝 지지력 확인 7→1일 단축···"민간과 연구 성과"

입력 2020.08.03. 14:44 댓글 0개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비티이엔씨, 현대엔지니어링, 삼표피앤씨와 공동으로 개발한 '매입말뚝 지지력 조기 확인을 위해 말뚝 중공부에 용수가열 히터를 이용한 시멘트풀 고온양생방법'이 국토교통부 지정 건설신기술(제891호)로 지정됐다고 3일 밝혔다.

매입말뚝은 국내 대부분의 건축·토목공사 현장에서 사용되고 있는 공공주택·교량 등의 기초 구조물로, 지반에 구멍을 뚫어 말뚝을 삽입한 뒤 말뚝과 구멍 사이를 시멘트풀로 메꾸는 방식으로 설치한다.

매입말뚝이 안전하게 구조물을 지지하기 위해서는 충전재인 시멘트풀의 적절한 양생(굳히기)과 지지력을 확인하는 품질관리가 중요한데, 기존에는 시멘트풀 양생에만 7일이 걸려 말뚝의 지지력을 확인하는 데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이번에 LH가 공동개발한 신기술은 시멘트풀이 온도가 높을수록 빨리 굳는 원리를 이용한 것으로, 말뚝 중앙 빈 공간에 물을 채운 뒤 전기히터로 가열해 말뚝 주변의 시멘트풀을 고온으로 굳히는 기술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시멘트풀을 조기에 양생시켜 말뚝 지지력을 기존 7일에서 1일 만에 신속히 확인할 수 있게 돼 공사기간을 크게 줄이고, 과다시공 또한 방지하게 된다.

LH는 기술개발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비티이엔씨㈜ 등 민간건설사와 함께 신기술을 현장에 적용해 최적의 양생온도와 가열방법, 스마트 온도제어 측정방안 등을 시험해 왔다. 2009년 LH 창사 이래 첫 건설신기술 지정이라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LH 관계자는 "공기업과 대·중소기업이 협력해 개발한 이번 신기술이 동반성장의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