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新 집단감염지 일곡중앙교회···교인 외출 자제 요청

입력 2020.07.04. 09:00 댓글 11개
교인 수 800여 명 넘는 대형교회
확진자 2명 예배참석 후 양성 판정
음성 나와도 당분간 외출 자제해야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나온 가운데 3일 오후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보건당국이 예배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0.07.03.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맹대환 기자 = 교인 수 800여 명이 넘는 광주 일곡중앙교회가 코로나19 집단감염지가 되면서 방역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

방역당국은 교인 중 고위험직업군 종사자의 경우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당분간 최대한 외출을 자제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4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추가 확진자 6명 중 5명이 일곡중앙교회 교인인 것으로 파악됐다.

일곡중앙교회는 지난달 27일부터 28일까지 전북 고창에 거주하는 28번 확진자와 전남 장성의 60대 여성(광주 92번 확진자)이 예배에 참석했던 곳이다.

보건당국은 전북 28번 확진자보다 광주 92번 확진자가 코로나19 유증상을 먼저 보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지난달 27일과 28일 예배에 교인 800여 명 이상이 참여한 것으로 추정되는 데다 실제 확진자 5명이 발생하면서 일곡중앙교회가 광주지역 새로운 집단감염지가 됐다.

북구보건소 등 방역당국은 지난 3일 일곡중앙교회 내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했으며 이날까지 검사를 진행한다.

지난 3일 하루에만 교인 또는 교회와 관련된 주민 900여 명이 검사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교인 중에는 고령자를 비롯해 유아와 학생들까지 다수 포함돼 있어 추가 감염이 우려되고 있다.

특히 일곡중앙교회 교인 중 가정에 방문하는 요양보호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당국이 접촉자와 이동동선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가정 방문 요양보호사가 찾는 곳의 주민은 대부분 고령자이거나 바이러스 전파에 취약한 환경을 갖고 있어 감염 가능성이 높다.

박향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일곡중앙교회 신도 중에는 의사나 교사 등 고위험직업군에 종사하는 분들이 있다"며 "교회 신도들 중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당분간 외출을 자제하도록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