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9개 경자구역, 첨단산업 법인세 감면 건의···"혜택 늘려야"

입력 2020.06.26. 06:00 댓글 0개
산업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예산 지원 등 요구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지난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16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 2020.06.03.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과 광주, 울산시가 경제자유구역내 첨단기술·제품 및 중점 유치 업종에 대한 법인세 감면, 산업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예산 지원 등을 26일 요구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 공급망(GVC) 재편에 따른 투자 환경 변화에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과 얼마 전 새로 지정된 광주, 울산은 이런 내용을 논의하기 위한 '제6차 경제자유구역 혁신 추진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경자구역별로 추진하고 있는 혁신성장 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재편된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이들은 국내 투자 유치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지금보다 혜택을 늘려 경자구역을 신산업 전초 기지로 육성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그간 경자청의 주요 성과를 보면 지난달 부산진해경자구역은 웅동배후단지에 글로벌 복합물류기업 3개사와 2000만 달러 규모의 투자 유치 협약을 체결했다.

인천경제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얼마 전 청라국제도시에 영상·문화 콘텐츠 관련 산업 클러스터 '스트리밍 시티'(가칭)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업 규모는 8400억원에 달한다.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도 착공에 들어갔다. 미래에셋대우는 이 사업에 1조5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한 경북 포항에는 3000억원을 들인 '한미 스마트 헬스케어 시티'(HSHC)가 조성된다.

경자청은 산업부, 지자체, 코트라, 지역 테크노파크(TP) 등과 협업해 혁신성장 계획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사업은 ▲바이오·헬스케어·첨단부품 소재 산업 중점 육성(인천) ▲복합물류·첨단 제조업 거점 혁신 생태계 구축(부산 진해) ▲2차전지 소재 사업 클러스터 조성(광양만권) ▲전기자동차 산업 및 육해공 무인 이동체 산업 육성(황해) 등이다.

여기에 ▲로봇·첨단의료·첨단부품소재 등 3대 산업 육성(대구 경북) ▲국제 복합 관광도시 및 첨단 소재 산업 거점화 추진(동해안권) ▲바이오·헬스 및 항공 산업 중점 추진(충북) ▲인공지능(AI) 기반 융복합 신산업(광주) ▲수소산업 생태계 인프라 조성(울산) 등도 포함된다.

안성일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은 "경자구역을 첨단 산업 전초기지로 육성해 지역 일자리 창출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산업부는 국내외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강화, 신사업 규제 혁신 등을 담은 '경제자유구역 혁신 전략'을 올해 하반기 발표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