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플라이강원이 타 항공사 티켓 팔아준 사연은?

입력 2019.12.12. 19:51 댓글 0개
인니 관광객 5000명 관광 수요 유치했지만
아직 동남아 노선 없어 타사 항공편으로 안내
"항공과 관광 융합한 'TCC' 모델 첫 성공에 의의"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신생 항공사 플라이강원이 인도네시아 관광객 5000명의 '한국 여행' 수요를 유치했다. 다만, 아직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한국을 오가는 비행편이 없어 타 항공사의 항공편을 안내할 예정이다.

플라이강원은 회사 내 컨버전스팀과 관계사인 엠제이씨티㈜가 인도네시아 관광객 5000명의 관광 수요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인니 현지의 마케팅 회사 임직원 5000명은 2020년 2월4일부터 2월21일까지 10여 차례로 나뉘어 입국하게 된다. 이들은 강원도에서 2일, 서울 및 수도권에서 3일 등 총 4박5일을 보낼 예정이다.

아직 플라이강원이 인도네시아와 한국을 오가는 항공편이 없어, 관광객들은 아시아나항공, 가루다항공, 싱가포르항공 등으로 양국을 오갈 예정이다.플라이강원이 다른 항공사들의 티켓을 판매해준 셈이다.

이는 플라이강원이 'TCC(Tourism Convergence Carrier, 관광융합 항공사)' 모델을 채택한 항공사이기 때문에 가능했다. TCC 모델은 항공 티켓 판매로 수익을 내는 기존 항공사들과 달리 관광상품 판매로 추가 수익을 꾀한다.

플라이강원은 인니 관광객들에게 항공권만 판매한게 아니라 항공편을 비롯해 관광, 숙박 등을 모두 아우르는 관광 상품을 판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항공편 외에서도 수익을 얻으므로 '손해 보는 장사'가 아니란 얘기다.사내 '컨버전스팀'은 아예 해외 관광객들에게 관광 상품을 판매하기 위한 조직이다.

플라이강원은 여행사를 운영한 경험이 있는 주원석 대표가 설립했다. 주 대표는 기존 여행업계의 네트워크를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현지 여행 에이전시와의 협력을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한국 관광을 원하는 해외 관광객들을 모객해 항공편 판매는 물론, 숙박·관광 등과 연계한 관광 상품 판매로 지역 경제까지 활성화시킨다는 구상이다.플라이강원은 이러한 TCC 모델의 홍보를 위해 12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사업 설명회도 진행한다.

플라이강원 관계자는 "이번에 인니에서 5000명 수요를 유치한 것은 TCC 모델의 첫 성공 사례가 나왔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플라이강원은 오는 26일 양양~대만 타이베이 국제선을 첫 취항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