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구글플레이가 뽑은 올해의 게임은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입력 2019.12.12. 15:18 댓글 0개
'2019 올해를 빛낸 앱·게임' 시상식 개최…베스트 앱 '당근마켓'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구글플레이는 올해의 베스트 게임으로 넷마블의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선정했다.

구글플레이는 지난 11일 서울 청담동 드레스가든에서 ‘2019 올해를 빛낸 앱·게임’ 시상식을 개최하고 대상인 ‘2019 올해의 베스트 앱’과 ‘2019 올해의 베스트 게임’을 비롯한 9개 부문별 최우수상 수상작을 발표했다.

‘2019 올해의 베스트 앱’과 ‘2019 올해의 베스트 게임’에 당근마켓과 넷마블의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이 각각 선정됐다.

당근마켓은 지역 주민과 중고 물건을 사고 팔 수 있는 지역 기반 중고거래 앱이다. 당근마켓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기준 누적 다운로드 수 1000만, 월 방문자 수 400만 명을 보유하고 중고거래, 지역업체, 질문 답변, 부동산, 구인구직 등 지역 내에서 발생하는 모든 생활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하고 있다.

당근마켓 김용현, 김재현 공동대표는 “당근마켓은 동네에서 이웃들이 함께 만나고 교류한다는 특별함으로 유저들의 신뢰와 사랑을 받게 됐다”며 “함께 고생한 동료들이 없었다면 이렇게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없었을 것이다. 앞으로도 유저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지역 생활 플랫폼을 만들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2019 올해의 베스트 게임)은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앤소울 IP(지식재산권)를 활용, 원작의 방대한 세계관과 콘텐츠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다.

2018년 12월 출시 첫 주에 60억 원, 출시 첫 달 2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현재까지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게임 상위권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넷마블 오영훈 이사는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론칭하기까지 함께 고생한 개발사 체리벅스, 넷마블의 여러 유관 부서와 수상의 영광을 나누고 싶다”며 “무엇보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즐겨주신 많은 유저분들께 감사드리며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2019 올해를 빛낸 앱’ 부문별 최우수상에는 ▲V LIVE(올해를 빛낸 엔터테인먼트 앱) ▲아이디어스(올해를 빛낸 일상생활 앱) ▲밀리의 서재(올해를 빛낸 자기계발 앱) ▲코끼리(올해를 빛낸 숨은 보석 앱)가 선정되었다.

‘2019 올해를 빛낸 게임’ 부문별 최우수상에는 ▲브롤스타즈(올해를 빛낸 경쟁 게임) ▲프렌즈타운(올해를 빛낸 캐주얼 게임) ▲Auto Chess(올해를 빛낸 혁신적인 게임) ▲서울 2033 : 후원자(올해를 빛낸 인디 게임)가 선정됐다.

또한 약 2주간 진행된 온라인 유저 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되는 ‘2019 올해를 빛낸 인기 앱·게임'에서 ‘카카오페이(앱 부문)’와 ‘브롤스타즈(게임 부문)’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민경환 한국 안드로이드 앱·게임 비즈니스 총괄은 “올 한 해도 콘텐츠 산업은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갔다”며 “주 52시간 근무제도가 도입된 후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문화가 사회 전반에 자리잡으며 여가생활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앱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모바일 게임시장은 오랫동안 사랑받은 두뇌, 퍼즐 및 보드게임 장르 외에도 텍스트 기반의 게임, 액션 게임 등 다양한 장르가 유저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한편, MMORPG는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한편 올해 신설된 ‘인기 영화’, ‘인기 도서’ 부문에서는 ‘어벤저스: 엔드게임’과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가 이름을 올렸다.

구글플레이의 ‘2019 올해를 빛낸 앱·게임·영화·도서’는 구글플레이 홈페이지(play.googl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