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압타바이오, '바이오-유럽 2019' 참가···"당뇨분야 발표"

입력 2019.11.13. 11:06 댓글 0개
당뇨 분야 전문업체로 유일하게 연설 자격 획득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최원경 압타바이오 부장이 12일(현지시간) 회사 프리젠테이션 섹션에서 당뇨병 분야 전문 회사로서 유일하게 발표를 진행했다.(사진= 압타바이오 제공) 2019.11.13 shoon@newsis.com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항암치료제와 당뇨합병증 치료제 개발업체 압타바이오(293780)는 11~13일까지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바이오 제약 포럼 '바이오-유럽 2019(BIO-Europe)'에 참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25회를 맞은 바이오-유럽은 전 세계 60개국의 약 4300여 명의 산업관계자가 참가해 기업 프리젠테이션과 1대 1 파트너링으로 최신 바이오 기술과 제품, 서비스를 선보이는 유럽 최대 규모의 바이오 포럼이다.

압타바이오는 12일(현지시간) 회사 프리젠테이션 섹션에서 당뇨병 분야 전문 회사로서 유일하게 발표를 진행했다. 해당 섹션은 사전 지원한 회사 중 차별화된 기술을 가진 일부 회사들만 선정돼 발표 기회를 얻으며, 항암 분야에서는 전세계 20여 개의 회사가 선정된 반면, 당뇨 분야에서는 압타바이오가 유일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날 발표에서 압타바이오는 회사의 전반적인 소개와 함께 핵심플랫폼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과 '압타(Apta)-DC 플랫폼'기술을 소개했다. 또 당뇨합병증 치료제 기반 기술인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의 신규 파이프라인 '면역항암제(APX-250)' 현장에서 처음 공개했다.

이수진 압타바이오 대표는 "플랫폼 기술의 가장 큰 장점은 빠른 확장성에 있다"면서 "우리 회사는 올해에만 압타-DC에서 1개, 녹스 저해제에서 2개 총 3개의 파이프라인 확장을 이뤄냈고 앞으로의 확장성도 무궁무진한 상태"라고 말했다.

압타바이오는 이번 행사에서 30여 개의 글로벌 빅파마(Big Pharmaceutical Company)들과 미팅을 진행했다. 면대면 미팅을 통해 회사의 플랫폼 기술과 총 10개의 파이프라인 현황, 임상 진행 상황을 설명했다. 이를 기반으로 라이센스-아웃(LO)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sho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