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10K 무4사구 완벽투’ 양현종, 호주 타선 무력화 임무 완수

입력 2019.11.06. 20:56 댓글 0개

‘태극 에이스’ 양현종(KIA)이 프리미어 12 대회의 첫 단추를 제대로 꿰어냈다. 

양현종은 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오프닝라운드 C조 1차전 호주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67구 1피안타 무4사구 10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치고 내려갔다. 

KIA의 에이스이자 대표팀의 에이스인 양현종은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이번 대회의 첫 경기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올 시즌 KBO리그 성적은 29경기 16승8패 평균자책점 2.29. 5번의 국제대회에서 8경기 등판해 2승1패 평균자책점 1.99(31⅔이닝 7자책점)의 성적을 기록한 바 있다. 

단기전에서 가장 중요한 1회, 양현종은 쾌조의 스타트를 만들었다. 1회 선두타자 애런 화이트필드를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잡아냈고, 로버트 글렌다이닝은 몸쪽 꽉찬 패스트볼을 찔러넣어 루킹 삼진을 솎아냈다. 그리고 팀 케넬리는 3루수 직선타로 처리,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2회는 1회보다 더 간단하게 6개의 공으로 끝냈다. 선두타자 미첼 닐슨은 3구 삼진, 루크 휴즈는 중견수 뜬공, 로건 웨이드 역시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2회말 하위타선의 집중타로 2-0의 리드를 안고 3회를 맞이한 양현종은 더욱 힘을 냈다. 선두타자 대릴 조지를 삼진으로 1B2S에서 체인지업을 던져 삼진 처리했고 데이비드 캔딜라스는 초구에 우익수 뜬공으로 유도했다. 그리고 라이언 바타글리아 역시 3구 삼진으로 잡아내 퍼펙트 행진을 이어갔다. 

타순이 한 바퀴 돌았고 4회 다시 1번 화이트필드를 상대했다. 일단 화이트필드는 삼진으로 솎아냈다. 하지만 2번 글렌다이닝은 유격수 깊은 코스의 내야안타를 허용했다. 양현종의 첫 출루 허용. 3번 케넬리를 상대로는 폭투가 나오며 1사 2루 위기로 증폭됐다. 첫 출루에 이어 첫 실점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케넬리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체인지업을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2사 2루에서는 닐슨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고 위기를 극복했다. 

5회에는 다소 몸에 힘을 빼고 투구를 이어갔다. 선두타자 휴즈와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삼진, 웨이드 역시 삼진으로 처리해 열 번째 탈삼진을 기록했다. 이후 조지는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면서 다시 삼자범퇴 이닝을 기록했다. 

6회 선두타자 캔딜라스는 좌익수 뜬공, 후속 앨런 디 산 미구엘은 투수 땅볼로 요리했다. 그리고 화이트필드는 유격수 땅볼로 처리, 다시 한 번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그리고 4-0으로 앞선 7회초부터 투수를 이영하로 교체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