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치매 할머니, 요양원 식사 도중 기도 막혀 사망

입력 2019.10.17. 11:18 댓글 0개

【인천=뉴시스】정일형 기자 = 인천의 요양원에서 80대 치매 할머니가 식사 도중 기도가 막혀 숨졌다.

17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8분께 인천시 서구의 어느 요양원에서 A(87)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요양원 직원은 "치매 증세로 치료를 받아왔던 A씨가 요양원에서 식사를 하던 중 갑자기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면서 쓰러졌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식당 내 CCTV 영상과 요양원 직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ji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