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톨게이트 수납노동자 "경찰 물리력 과도···성희롱까지"

입력 2019.10.16. 12:11 댓글 0개
9월9일부터 김천 도로공사 점거농성에 경찰 투입
"인권경찰 되겠다 외쳤지만 여성 비정규직엔 예외"
"성차별, 의료접근권 침해…국민보다 기업 눈치봐"
"경찰 병력 철수·인권침해 지휘한 명령권자 징계"
【서울=뉴시스】최서진 수습기자 =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 직접고용 자회사 정책 폐기를 위한 시민사회 공동대책위(톨게이트 직접고용대책위)는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반여성 반인권 경찰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9.10.16. westjin@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최서진 수습기자 =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를 한달째 점거 중인 해고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이 경찰의 인권탄압 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하며 법적조치를 예고했다.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 직접고용 자회사 정책 폐기를 위한 시민사회 공동대책위(톨게이트 직접고용대책위)'는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의 반인권행위에 대한 고발운동 등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 경찰개혁위가 만들어지고 경찰 과거진상조사단이 조사를 하면서 인권경찰이 되겠다고 외쳤으나 여성 비정규직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단어였다"며 "박근혜 정부 때와 한 치도 달라진 게 없다"고 규탄했다.

톨게이트 직접고용대책위는 경찰이 조합원들의 본사 점거농성이 시작된 9월9일부터 체증사진을 찍고 1000명이 넘는 경력을 투입해 폭력진압을 하는 등 과도한 물리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경찰이 조합원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또 9월12일 강제연행에 대비해 상의탈의 시위를 한 여성노동자들을 비웃는 성희롱 행위를 포함, 생리대 반입 금지 등의 성차별 행위, 농성장 의료인 접근을 방해하는 의료접근권 침해 행위 등을 경찰이 했다고 톨게이트 직접고용대책위는 주장했다.

이들은 민갑룡 경찰청장에 제출할 항의서한에서 "경찰은 물리적 폭력만이 아니라 조롱과 사생활 침해를 수없이 반복했고, 과거 어느 농성장보다 많은 경찰력을 배치했다"며 "여전히 경찰이 국민의 인권보다는 기업과 권력의 눈치를 본다는 뜻"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장 농성장 건물 안에 배치된 경찰 병력을 철수하고 농성자들이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또한 반인권적 사진 체증 및 성희롱, 의료인 접근 방해 등 인권침해를 지휘한 명령권자에 대한 징계 조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연합노조 톨게이트본부 소속 조복자 조합원은 "얼굴 마주보고 대치하는 상황에서 경찰이 (우리를) 멸시하고 조롱했다. 왜 쳐다보느냐 하자 경찰은 '예쁘지도 않은 얼굴을 (내가) 왜 쳐다보느냐'고 했다"며 "이런 비상식적인 언어폭력을 일삼는 경찰은 물러나야 맞다"고 강조했다.

톨게이트 직접고용대책위는 항의서한과 함께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의 경찰력 배치의 근거와 톨게이트 조합원들에 대한 출입통제 법적 근거 등을 묻는 질의서를 경찰청 민원실에 전달했다.

이들은 인권침해 조사단을 구성해 조합원들의 피해 사례를 조사하고 고발하는 한편 인권침해 사안을 널리 알리기 위해 국제단체 등에도 추가 고발할 방침이다.

newk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