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반도 피해간 '태풍 하기비스'···위력 이 정도 일줄이야

입력 2019.10.12. 19:43 댓글 0개
【기호=AP/뉴시스】12일 일본 미에(三重)현 기호(紀寶)항에서 19호 태풍 하기비스로 인해 생긴 파도가 방파제와 등대를 덮치고 있다. 2019.10.12.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대형 태풍 제19호 하기비스가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채 12일 일본 중부 시즈오카((靜岡)현 이즈(伊豆) 반도에 상륙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이날 오후 7시께 이즈반도를 강타했다.

기상청은 즉각 도쿄도와 주변 6개 현에 태풍경보를 발령하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들 1도6현에는 기록적인 호우가 쏟아지고 있으며 기상청은 생명을 지킬 수 있는 행동을 취하고 통상 재해가 일어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장소에서도 최대한 경계를 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일본 당국은 도쿄와 지바, 가나가와 등 11개 도현의 주민 약 460만명에 피난 지시·권고를 내렸다.

NHK는 하기비스 내습으로 벌써 지바(千葉)현에서 1명이 목숨을 잃었고 군마(群馬)현과 시즈오카현에서 합쳐 4명이 실종됐으며 19개 도부현(都府縣)에서 최소한 51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하기비스의 중심기압은 955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풍속이 40m, 최대 순간풍속 60m이며 중심에서 남동쪽 330km 이내와 북서쪽 260km 이내에서는 풍속 25m 넘는 폭풍이 불고 있다고 방송은 밝혔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