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철민 "LH, 11개 택지지구 주차용지 팔아 6500억 수익"

입력 2019.10.04. 15:08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철민 더블어민주당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 변창흠 사장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2019.10.04.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 2004년 이후 민간 부문에 주차용지를 매각해 거둬들인 수익이 6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철민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은 주차장 용지 매각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LH는 2004년부터 2019년 9월까지 주차용지 매각으로 11개 택지지구에서 약 6500억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에 매각한 용지 중 가장 비싼 값으로 팔린 부지는 성남 삼평동이었다. 매각금액만 359억원이었다. 이곳은 현재 근린상가로 사용되고 있다. 이어 성남 백현동에 있는 주차용지가 254억원에 매각됐다.

LH가 매각한 주차용지는 164개에 달했다. 이 중 공공에 매각한 것은 14개에 불과했고, 150개는 민간에 매각됐다. 공공에 매각한 총액은 500억원이었고 민간에 매각한 총액은 6000억원이었다.

김철민 의원은 "국민들은 심각한 주차난을 겪고 있는데 공기업인 LH는 주차용지 매각으로 이익을 취하고 있다"며 "지자체가 조성원가 이하로 주차용지를 매입할 수 있도록 하고, 민간이 매입할 수 있는 주차용지를 제한해 택지지구에서 주차난을 해결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ungh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