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강남 집값 한 달 새 1억 뛰며 최고가 경신···"분양가 상한제 불확실성 증가"

입력 2019.09.24. 06:00 댓글 0개
강남-마용성 집값 신고가 잇단 경신…'집값 오른다' 기대심리 반영
집 사겠다는 사람은 많은데 매물 없어…'매도자 우위' 부르는 게 값
최고가 경신 집값 상승 이어지기 힘들 듯…"매물·추가 매수세 없어"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서울 아파트값 오름세가 11주 연속 이어진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공인중개사 사무실에 아파트 매물 가격이 게시돼 있다. 2019.09.15.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서울 강남 등 일부 지역 아파트들을 중심으로 기존 매매가격을 뛰어넘는 최고가 경신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도 12주째 상승하면서 주택시장에선 잇따른 최고가 경신이 집값 상승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최근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와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지역에서 최고점을 뚫은 매매계약이 이뤄지고 있다.

2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와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강남구 래미안대치팰리스(전용면적84㎡)는 지난달 27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기존 신고가는 지난 7월 기준 26억원으로, 한 달 새 1억7000만원이 오르면서 신고가를 경신했다.

강남구 현대6차(전용 157.36㎡)는 지난 7월 37억원에 매매되면서 이전 최고가보다 1억원이 상승했다. 신현대11차(전용 171.43㎡)는 2년 전보다 5억3000만원 오른 27억원에 손바꿈이 이뤄졌다.

서초구 반포자이(전용 84.94㎡)는 이전 신고가보다 1억원 오른 26억원, 송파구 잠실엘스(전용 84㎡)는 3000만원 오른 19억원에 각각 거래됐다.

강북 지역 아파트 최고가 경신도 잇따랐다. 용산구 용산e편한세상(전용 84.21㎡)는 지난달 14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이전 최고가보다 7000만원 올랐다.

지난달 성동구 서울숲리버뷰자이(전용 84.9㎡)가 14억3500만원에 거래되며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마포구 e편한세상 마포리버파크(전용면적 84㎡)와 래미안마포리버웰(전용면적 84㎡)는 지난달 기준 16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서울=뉴시스】1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9월 셋째 주(16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대비 0.03% 상승했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주택시장에선 분양가 상한제 시행에 따른 공급 위축으로 인한 집값 상승 기대심리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특히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두고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등 관련 부처 간 이견으로 가중된 불확실성도 한몫했다는 평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지난 1일 "10월에 주택법 시행령이 발효되더라도 민간 분양가상한제 작동 시기는 국토부가 독자적으로 판단할 문제가 아니고 제가 주재하는 관계장관 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홍 부총리의 이같은 발언으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으로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세를 주도해온 재건축 단지 가격 상승세와 재건축 투기 수요를 차단하기 위한 국토부의 행보가 다소 무색해졌다. 또 부처 간 혼선으로 분양가 상한제 둘러싼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재건축 아파트 상승세를 부추겼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선 아파트 매매가격 최고가 경신이 집값 상승의 불씨가 될 수 있다고 해석하지만, 일부 지역에 국한된 사례를 두고 주택시장의 전체 흐름을 판단하기에는 무리라는 게 중론이다.

무엇보다 집값 상승의 뚜렷한 징후가 없어서다. 집값 상승 신호인 추가 매수세가 미비하다. 매도자 우위 시장에서 거래량 증가세가 없는 만큼 집값 상승으로 이어지기 어렵다는 것이다. 거래가 워낙 부진했던 데 따른 일시적 '기저효과'라는 얘기다.

강남3구와 마용성 등 서울 주요 지역 8월 아파트 거래량은 전년 동기 대비 80% 이상 크게 줄었다.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강남구는 지난해 8월 733건이 거래됐지만, 올해 8월에는 101건이 거래됐다. 송파구도 지난해 8월 948건에서 올해 104건으로, 서초구도 599건에서 75건으로 거래량이 큰 폭으로 줄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집값을 잡기 위해 내놓은 고강도 규제 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주택시장의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주택시장에 매물이 없고, 거래량도 줄었다"며 "매도자 우위 시장에서 매도자가 원하는 호가에 맞춰 매매가격이 형성되면서 최고가를 경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교수는 "최근 강남 등 일부 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이 최고가를 경신한 것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둘러싼 부처 간 혼선에 따른 불확실성 증가와 신규 아파트 공급이 줄어 집값이 상승한다는 기대 심리가 복합적으로 반영된 것"이라며 "추가 매수세가 없고, 정부의 고강도 규제 정책이 여전히 유효한 만큼 집값 상승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ky03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