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빵+초코우유' 먹었나요? 그럼 하루치 다 채우셨네요

입력 2019.08.21. 09:45 댓글 0개
'빵+초코우유' 하나면 하루 당류 섭취량 끝
식약처, 국내 유통 빵류 199개 조사
평균 당류함량 1일 섭취량의 46%
트랜스지방 대부분 제로 수준

【서울=뉴시스】송연주 기자 = 시중에 유통 중인 국내 빵류의 평균 당류 함량은 1일 권고섭취량(당류)의 절반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트랜스지방은 대부분 제로 수준이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트·편의점 및 베이커리 전문점에서 판매하는 빵류 199종의 당류·트랜스지방 함량 조사 결과, 국내 빵류의 총내용량(149g) 중 평균 당류 함량이 23g으로 1일 당류 섭취권고량(50g)의 46% 수준이었다고 21일 밝혔다.

만약 빵과 초코우유(약 22g)를 함께 섭취하면 1일 당류 섭취 권고량의 90% 에 달하므로 빵은 흰 우유, 물과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

당 함량이 가장 높은 빵은 ‘참참만쥬(샤니)’ 320g 중 110g, ‘밤식빵(뚜레쥬르)’ 460g 중 101g이었으며, 가장 낮은 것은 ‘말차소라빵(푸드코아)’ 100g 중 2g, ‘미니데니쉬(뚜레쥬르)’ 22g 중 1g이었다.

종류별로 보면, 크림빵은 제품 간 당류 함량 차이가 컸다. 영양표시 확인 후 적은 제품을 선택하시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당류 함량이 가장 높은 초코소라빵(도투락식품)은 80g 중 39g으로 가장 낮은 말차소라빵(푸드코아) 100g 중 2g과 19.5배 차이가 난다.

케이크빵은 1회 섭취참고량(70g) 섭취 시 당류 평균함량 21g(11~28g)으로 모든 빵 중 가장 달았다.

밤식빵은 식빵류 중 당류 함량이 가장 높고 총내용량이 커서 구매 시 당류 함량을 확인하는 게 좋다. 특히 뚜레쥬르의 밤식빵은 460g 중 당류 101g으로 모두 섭취 시 1일 권고량(50g)을 훌쩍 초과한다.

수입빵은 대용량 판매 경향이 강해 국내 빵보다 당 함량이 높아 섭취량 조절이 더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케이크빵류는 총내용량 중 당류가 95g(50~150g) 중 31g(16~50g)인 반면, 수입 제품은 515g(70~1500g) 중 141g(10~406g)으로 내용량 차이가 커서 4.5배의 당류 함량 차이를 보였다.

이번 조사 결과, 트랜스지방은 대부분 제로 수준으로 나타났다. 총내용량(128g)당 평균 0.03g으로 1일 섭취권고량(2.2g)의 1.3%에 불과했다.

국내빵의 평균 트랜스지방 함량은 총내용량 중 128g(50~750g)당 0.03g(0.0~0.86g)으로 WHO 1일 섭취 권고량(2.2g)의 1.3% 수준이며, 빵류(119개) 중 트랜스지방은 92%(109개)가 제로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주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김미현 교수는 “소비자들이 식품을 구매할 때 영양표시를 꼭 확인해 당·트랜스지방이 적은 제품을 선택하고,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들은 당류를 과잉섭취하지 않도록 식습관 교육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ongy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