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자동차보험사기·병역면탈' 막는다

뉴시스|기사게재일

행정자치부는 자동차 보험사기와 병역면탈 등의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7년도 공공 빅데이터 신규 분석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추진되는 신규분석 사업에는 병무청, 대구광역시, 세종시, 안산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손해보험협회등이 참여한다.

 행자부는 컨설팅과 빅데이터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자동차 보험료 누수 방지를 위한 교통사고 다발생 환자 탐지 및 예측▲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병역면탈 의심자 포착▲전기차 충전 인프라 설치 입지 선정▲일자리 창출을 위한 푸드트럭 최적 입지 선정▲외국인 밀집화 지역 분석을 통한 기초생활 인프라 개선모델등 빅데이터 분석모델 5개를 선정했다.

 이 가운데 행자부와 병무청은 병역면탈자의 질병별 치료경과, 출입국자료, 자격증 취득현황, 취업현황, 소셜데이터 등 다양하게 축적돼 있는 데이터를 복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 조사관의 업무를 향상시키는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 자동차보험 진료정보와 자동차보험사기 빅데이터를 분석해 교통사고 다발생 환자를 조기에 식별하고 예측할 수 있는 모델 개발, 진료비 보험청구 사기를 예방할 방침이다.

 윤종인 행자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사회현안 해결과 사회혁신을 위한 신규 분석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함으로써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이 구현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주요뉴스

포토뉴스

전체보기

광주맛집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