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성 간질환, '항바이러스 치료'로 호전 가능성"

뉴시스|기사게재일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은 간센터 전영은 교수와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간센터 박준용 교수팀이 만성 B형간염으로 인한 진행성 간질환 환자에서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통해 간섬유화 및 간경변증이 호전될 수 있음을 '비침습적 방법'을 통해 밝혀냈다고 19일 밝혔다.

 만성 B형 간염은 국내에서 간암과 간경변증의 가장 큰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B형간염 바이러스에 오랜 기간 노출된 경우 지속적인 염증으로 인해 간섬유화가 진행되고, 이어 간이 딱딱하게 굳은 상태인 간경변증으로 악화된다.

 이번 연구는 만성 B형간염으로 인한 진행성 간질환 환자에서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통해 B형간염 바이러스 증식 억제를 오랫동안 유지하게 되면, 많은 환자에서 간섬유화 및 심지어 간경변증도 호전될 수 있음을 비침습적인 방법을 통해 밝혀냈다.    

 연구팀은 B형 간염 환자 120명를 대상으로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하며 간이 굳은 섬유화 정도를 측정할 수 있는 간섬유스캔 검사를 5년간 매년 추적, 시행했다.

 간섬유스캔 검사란 간 섬유화가 진행할수록 초음파의 음속이 빨라지는 것을 이용해 간섬유화 정도를 측정하는 방법으로, 전 세계적으로 매우 널리 사용되는 비침습적인 간섬유화 평가 방법이다. 간섬유화스캔에 따른 간섬유화 정도는 0~ 75 kPa까지로 표시되며, 대략 11kPa 이상일 때 간경변증이 있다고 본다.

 연구 결과, 항바이러스제 투여 전 평균 14.5 kPa이던 간섬유화 정도가 ▲ 1년뒤 11.3 kPa ▲ 3년뒤 8.6 kPa ▲ 5년뒤 8.3 kPa 로 감소하는 것을 관찰했다.

 특히, 항바이러스제 투여 전 간경변증이 있던 환자(간섬유스캔 수치 11kPa 이상)가 80명(66.7%)이었는데, 5년간 항바이러스 치료 후 간경변증이 남아 있는 환자가 21명(17.5%)으로 감소했다.

 또 이같은 효과는 항바이러스제 시작 전 간섬유화 정도가 낮을수록 호전이 더 잘 되는 것을 규명했다. 이는 항바이러스제 치료가 필요한 상황에서도 빠르게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만성 B형간염 환자 예후를 더 호전시킬 수 있음을 시사한다.

 전영은 교수는 "만성 B형간염 환자에서 적절하고 꾸준한 항바이러스제 치료는 간경변증의 합병증인 간암, 복수, 황달, 정맥류 출혈 등으로의 진행을 줄일 뿐만 아니라, 간섬유화의 개선을 기대할 수 있어 이를 통해 환자들의 예후를 향상시킬 수 있다"며 항바이러스제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연구논문은 권위있는 학회지인 미국 소화기 학회지(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에 6월 게재됐다.

오늘의 주요뉴스

포토뉴스

전체보기

광주맛집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