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제고사 사실상 폐지

입력 2017.06.14. 18:39 수정 2017.06.15. 08:44 댓글 0개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일제고사)가 모든 학생이 치르는 방식에서 일부 학생만 대상으로 한 표집(샘플)평가 방식으로 바뀌는데 대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교육부는 이달 20일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를 시·도교육청에서 자율적으로 시행하되 국가수준의 결과 분석은 표집(샘플)학교 948곳에서만 진행하겠다고 14일 밝혔다. 문재인 정부의 인수위원회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로부터 받은 제안을 반영한 것이다.

 이같은 발표에 송재혁 전교조 대변인은 "과거보다 진일보한 조치"라고 환영했다.

 다만 그는 "보수교육감들이 있는 지역에선 학업성취도 평가를 볼 가능성이 있다"며 "국가수준의 시험이니까 국가수준에서 확고하게 (학업성취도평가를 시행하지 않겠다고) 정리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표집학교는 물론 시험을 희망한 학교라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채점 및 개인별 평가결과를 제공받을 수 있다. 따라서 학업성취도평가 자체를 폐기하지 않는 한 교육감 성향에 따라 일제고사가 지속될 수 있다는게 전교조의 생각이다.

 이에비해 보수성향의 한국교총은 표집평가 방식으로의 전환에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김재철 한국교총 대변인은 "4차 산업혁명을 맞아 개인별 맞춤형교육이 중요한 상황에서 개인별 학력에 대한 진단과 평가, 피드백이 중요하다"며 "표집평가로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고 개인별평가를 원하는 학생  및 학부모의 기대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표집평가 전환은) 교육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강화하고 일대일 맞춤형교육을 추진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과도 어울리지 않는 것"이라며 "일부 시·도교육감들만의 생각이 아닌 교육현장 전체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화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