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 상무지구 C클럽 붕괴로 한국남성 1명 사망

입력 2019.07.27. 03:29 수정 2019.07.27. 05:07 댓글 4개
복층 시설물 붕괴가 원인
외국인 4명·내국인 7명 부상
수영대회 수구·다이빙 선수도 포함

시설물이 붕괴돼 1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부상을 입은 광주 상무지구 C클럽 내부. 선정태기자

광주 서구 상무지구의 한 감성주점 내부의 복층 구조물이 무너져 1명이 숨지고 11명이 부상당했다. 부상자 중에는 이번 광주수영대회에 참가한 다이빙·수구 선수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광주소방본부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39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한 감성주점 복층 형식의 인테리어 구조물이 붕괴됐다.

이 건물은 지상 7층 지하 2층이며, 사고는 2층에 자리한 주점에서 발생했다. 이 주점 내부 양 쪽에는 복층 형태의 2층 구조이며 복층 일부 구조물 59.5㎡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술집에 있던 최모(38)씨가 숨졌다. 또 10명이 부상을 입어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광주=뉴시스】신대희 기자 = 27일 오전 2시37분 광주 서구 치평동 모 클럽 내부 구조물이 무조져 13명이 사상당한 가운데 경찰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2019.07.27. sdhdream@newsis.com

부상자 중에는 미국 여자다이빙 선수 K(27)씨와 국적이 파악되지 않은 수구 선수 J(22)씨 등 수영대회에 참가한 선수 등 4명이 포함돼 있으며 내국인 부상자는 7명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애초 외국인 부상자를 7명으로 파악했지만, 병원으로 이송된 외국인 중 3명은 부상이 경미에 치료없이 선수촌으로 돌아갔다.

사고 당시 이 주점에는 370여명의 손님이 있었으며 3~4m 높이의 구조물 위에도 상당한 수의 손님들이 앉아 있거나 춤을 추고 있었다.

사망자와 부상자는 구조물이 무너지면서 함께 추락하거나 구조물 밑에 있던 사람들로 파악됐다.

이용섭 광주시장(사진 오른쪽)이 광주 상무지구 C클럽 시설물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서충섭기자

경찰과 소방당국은 복층 구조물의 하나인 철제 빔이 무너진 것으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4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