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홍남기 "'광주형일자리' 모델화해 올 시범 적용"

입력 2019.01.03. 11:41 수정 2019.01.03. 11:57 댓글 0개
3일 4차 현장 방문 및 소통 라운드테이블
"지자체와 중앙정부가 기업 애로 사항 함께 부담"
"올해 수출, 여건 안 좋지만 7000억佛 넘어설 것"
【인천=뉴시스】최진석 기자 = 홍남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전 인천 부평구에 위치한 절삭공구 전문 제조업체 와이지-원을 찾아 송호근 대표의 설명을 들으며 공장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2019.01.03. myjs@newsis.com

【인천=뉴시스】장서우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광주형일자리의 일반 모델을 올해 설정해 전국에서 몇 군데 시범적으로 적용하려 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10시께 인천광역시 부평구 소재 중견기업 와이지-원 공장을 찾은 자리에서 인력 충원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업계 애로 사항을 듣고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12월4일 인사청문회 당시 광주형일자리를 일반 모델화하는 것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이후 첫 언급이다.

이날 홍 부총리와 마주한 송호근 와이지-원 회장은 상대적으로 인력을 충원하기 쉬운 부평 공장과 달리 충주에 위치해 있는 공장에선 100명 규모의 노동력이 충원되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실업률이 최고치인데다 정보 비대칭으로 인해 전통 산업체에 비해 중소·중견기업을 찾는 구직자들이 많지 않다"며 "전국적 단위의 온라인 구인·구직 사이트가 필요한 것 같다"고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고용노동부에서 운영하고 있는 구인·구직 사이트 '워크넷'을 언급하며 "정보 교류뿐 아니라 주거, 교육, 청년 문화 문제 등과 더불어 해당 지역에 정착하기 어려운 문제 등 여러 제약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올해 광주형일자리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홍 부총리는 "기업이 지방에 공장을 세워 사업을 할 때 기업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와 중앙정부가 비용 부담을 함께 지는 것"이라며 "청년 주거 문제나 지역 내 부지 확보 문제는 지자체가, 보육 시설 등은 중앙 정부가 부담하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직하는 청년들이 많은 데도 일자리가 비어있는 것이 안타깝다"며 "일자리의 미스매치(mis-match)가 잘 해결되지 않는 문제에 대해 현실적 여건을 해소해 주는 방향으로 방법을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송 회장은 기업 규모가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바뀌면 중소기업에 주어지는 재정·금융·세제상 혜택이 동시에 사라지면서 대기업과 동일시되고 있는 상황이 어렵다고도 털어놨다. 홍 부총리는 "정부 나름대로 중소에서 중견으로 기업 규모가 바뀔 때 혜택의 유예기간을 주고 있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분을 잘 알겠다"며 "이 부분은 다시 짚어보겠다"고 했다.

【인천=뉴시스】최진석 기자 = 홍남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전 인천 부평구에 위치한 절삭공구 전문 제조업체 와이지-원을 찾아 송호근 대표의 설명을 들으며 공장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2019.01.03. myjs@newsis.com

와이지-원은 절삭 공구 전문 제조 업체로 엔드밀(드릴용 공구) 분야에선 세계 1위를 달리고 있다. 세계 75개국에 제품을 수출 중이며 국내 코스닥 시장에 상장돼 있는 중견기업이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30-50클럽(1인당 소득 3만달러, 인구 5000만명을 넘은 나라)'에 가입하게 된 것과 수출 규모가 사상 최초로 6000억달러를 넘어선 것을 성과로 꼽았다. 그러면서 "올해도 여건이 좋지만은 않아서 어려울 수 있겠지만 수출 규모가 7000억달러를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나라 수출이 특정 품목이나 일부 국가에 편중돼 있어 다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며 "수출은 올해 우리 경제를 살려 줄 중요한 축의 하나다. 현장 애로사항을 귀담아듣고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경제정책방향에서 수출 금융 지원을 217조원 규모까지 늘리기로 한 것과 더불어 플랜트·건설 분야에서의 6조 규모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한 것 등을 언급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에는 홍 부총리와 송 회장을 비롯해 정부 측에선 한 훈 기재부 정책조정국장 등이 자리했다. 업계 측 인사로는 신경철 유진로봇 대표, 양철수 에스엠테크 대표, 박재규 동아엘텍 대표, 하동균 상동산업 대표, 이흥해 율촌 대표 등이 참석했다.

suw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