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봤더니

봄 여행 시작은, 추억의 '득량역'

여행/공연

70년대 80년대로 떠나볼 수 있는 거리, 보성 득량역에 다녀왔습니다. 

두 번째 사진이 보인다면 추억의 거리가 시작되는 곳입니다.

순금당, 우리쌀상회, 전파사 등 다양한 70년대 80년대에서 볼 수 있는 가게들이 있습니다. 

간판과 가게 내부 또한 옛날처럼 꾸며놓아서 구경할 곳이 매우 많았습니다.

카페, 다방 그리고 상회까지 있습니다.

추억의 거리는 여러 가지 벽화와 포스터로 꾸며져 있습니다. 

거리자체가 70, 80년대로 여행 할 수 있는 분위기였어요!!

득량역 추억의 거리는 보성군 득량면에 사시는 주민분들이 만들어 가는 곳이기에 더욱 한적하고 부모님들이 추억을 되새길 수 있는 여행지 같아요. 

저도 엄마와 함께 다녀왔는데, 학생이었을 때를 떠올리시더라구요~ 

득량마을 안내소를 들어가게 되면 추억의 의상체험, 달고나 체험이 있고 옛날과자도 판매하고 있었어요!!

이후 득량역으로 이동하였습니다. 곳곳에 이순신 장군의 그림이 새겨져 있었습니다. 

득량은 넓은 평야와 바다와 이어져 식량을 얻기 수월하다고 합니다. 

조선수군 재건로에 보성도 들어가 있기 때문에 득량역에 이순신장군의 그림이 많은거 같아요!

득량역 내부, 외부 또한 추억을 떠올리게끔 해놓았습니다. 

먼저 내부를 보게 되면 옛 득량역의 모습을 재현해 놓기도 하고 포스트잇을 붙일 수도 있네요!!

외부에는 판옥선형 레일바이크, 공원, 거북선모형 등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가족끼리 연인끼리 사진을 찍기에도 좋았습니다.

70년대, 80년대를 추억하고 체험 할 수 있는 추억의 거리, 득량역이었습니다. 

제가 갔을 때는 한적했지만 많은 분들이 즐겨 찾는다고 합니다.

광주에서 가족과 함께 광주근교로 나들이를 계획하고 계신다면

보성 득량역 추억속으로 떠나 보는 건 어떨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