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봤더니

남도의 맛과 멋을 느낄 수 있는 한정식

맛집담양 전통식당(담양군 고서면)

따뜻한 봄이 찾아왔다. 주말마다 어디를 가고, 무엇을 먹어야 할지 고민에 빠진다. 볼거리와 놀거리를 즐겼다면 맛집을 가야 제대로 된 주말 나들이 아니겠는가? 오늘은 가족끼리 가도 좋고, 외지인이 왔을 때 추천해도 좋을 남도 한정식의 대표주자, 담양 전통식당을 소개한다.

3대가 이어가는 전통의 맛, 시골집에 온 느낌

광주를 지나 담양 고서쪽으로 드라이브를 하며 조금 더 들어가다 보면 식당이 몇 개 눈에 띈다. 맛집이 있을까나~찾아보는데 ‘3대가 함께하는 집’이라는 간판의 전통식당이 눈에 띈다.

주말 식사시간이라 그런지 드나드는 차량으로 주차장은 이미 만석이다.

주인장의 시골집에 온 느낌인데 대문 입구에서는 꽃이 반겨주고 넓은 마당에는 수십 개의 장독대가 있다.

한정식이라고 하니 아마 맛있는 장들이 있을 테지?! 옛날 한옥스타일의 집에 방문을 열고 들어가면 식탁이 없다. 주문을 하면 상이 통째로 들어오기 때문이다. 벽에 걸린 그림이며 가구며 그냥 누군가가 현재 살고 있는 잘 정돈된 시골집에 온 느낌이다. 방문을 살짝 열고 마당을 보면 도시에서 느끼지 못했던 차분하고 고즈넉한 분위기에 힐링이 되는 기분이다.

상다리 부러지듯 나오는 남도 한정식, 무엇을 먼저 먹어야 하나

메뉴는 크게 두 가지다. 숙주불고기가 메인에 젓갈과 장아찌, 건강한 밑반찬 등이 나오는 담양한상, 그리고 거기에 전복찜, 보리굴비, 육전 등이 추가된 소쇄원한상이 있다.

떡갈비, 홍어삼합, 보리굴비 등 단품 메뉴도 있기 때문에 담양한상을 주문하고 기호에 맞게 단품을 추가해도 된다. 필자는 이날 ‘우선’ 담양한상을 주문했다.

숙주와 채소가 가득 들어간 숙주불고기는 시원한 국물에 부드러운 불고기, 함께 씹히는 아삭거리는 숙주의 조화가 좋았다. 수북이 쌓여서 나온 숙주를 살짝 데쳐먹으면 그전에 먹었던 불고기들과는 다른 맛이 느껴진다. 

역시 한정식은 남도 한정식이다. 메인메뉴 외에도 같이 나온 반찬들인 간장게장, 명태무조림, 수육, 생선찜 등은 또 침묵을 부르는 밥상의 주범이다. 한번 맛봤는데 맛있어 그냥 아무 말 없이 젓가락질만 빨라진다고 할까? 간장게장은 작지만 알까지 들어있어 게딱지에 밥 비벼 먹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명태무조림은 잘 익은 무에 부드러운 명태 살까지 있어 이것만 있어도 밥 한 공기는 먹을 것 같다. 국물이 매콤하면서도 시원해 숙주불고기를 먹다 한 번씩 먹으니 맵단의 조화를 이루는 것 같다. 나물과 젓갈, 전라도 김치까지 먹었더니 공깃밥 추가는 당연한 일인지 모르겠다.

보리굴비와 홍어삼합, 남도를 대표하는 한정식의 맛

우선 주문했던 담양한상도 충분하지만 음식의 맛이 좋아 보리굴비와 홍어삼합도 주문해본다. 수육이 맛있어 홍어삼합을 추가 주문했는데 캬아~홍어의 맛에 코가 뻥 뚫리는 것 같다.

오래간만에 정신이 아찔해질 만큼 잘 익은 홍어다. 거기에 부드러운 수육과 묵은지까지 삼박자의 조화가 좋다. 김치의 맛도 좋은데 전라도식으로 젓갈을 듬뿍 넣고 담아 5년 이상 묵혔다고 하니 정말 제대로 된 묵은지다.

굴비를 보리쌀에 넣어 저장, 숙성한 보리굴비는 적당하게 부드러우면서도 쫀득한 맛이다. 먹기 좋게 발라져 나오니 더 편하다. 특제 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그 맛이 배가 되는 것 같다.

담양군에서 송강정을 지나 소쇄원으로 가는 길에 위치했기 때문에 담양을 방문했을 때 찾기 좋은 곳이다. 주말에는 가족 손님들로 가득하다. 예약이 되는지 미리 문의해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그럼 이번 주말도 맛집에서 행복하시길 바라본다!

글·사진=블로거 활화산이수르(이수연)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