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봤더니

남도 구석구석의 맛을 한상에 담다.

맛집미식가


벌써 2018년도 끝자락에 들어섰다. ‘올해 가기 전엔 봐야지!’라던 기약 없던 약속도 더 이상은 미룰 수 없게 되었다. 오랜만의 만남을 위해 서울, 경기 등 각지에서 친구들이 내려왔다. 반가운 이들과 고향에서 함께 할만한 식사를 고민해본다.


지금 사는 곳은 각자 달라도, 광주사람 어디 안 간다. 확실한 전라도 입맛 가진 친구들이 모이니, 그동안 그리웠던 고향 음식을 한 가지만 맛보기는 아쉽다. 기왕 오랜만에 모인 거, 전라도 밥상 푸짐하게 먹어보자며 상무지구로 향한다.


남도 계절음식 전문점인 ‘미식가’를 찾았다. 상무지구 한국국토정보공사 건너편의 복합상가 건물 2층에 위치해 있는데, 2층이어도 간판이 크게 걸려있으니 찾기에 무리는 없다. 주차는 랜드피아 앞 주차장을 이용하면 된다. 주차권은 꼭 챙기도록 하자.


엘리베이터를 타고 2층에 도착했다. 입구에 '삼성카드 추천맛집'이라고 걸려 있는데, 역시 근처에 회사가 많아서인지 중장년분들이 많이 찾으시는듯하다.


내부는 간단한 식사를 위한 개방형 홀과 미닫이문으로 독립된 방들로 나누어져 있다. 단체 모임에 좋은 각 방들은 여수방, 고흥방, 장성방 등의 이름이 달려있다. 남도 구석구석 진미만을 탐하는 미식가다운 네이밍이다.


그중 '고흥방'으로 안내받아 들어가 앉으니 온돌바닥에서 열이 뜨끈하게 올라온다. 연말 느낌 물씬 난다. 방들은 벽으로 다 분리가 되어있고 미닫이문을 닫으니 완벽하게 독립된 공간이 된다. 한 팀당 한 방 배정으로, 사업 식사나 상견례에도 좋을듯하다.


철에 따라 나오는 식재료들도 대부분 국내산이다. 싱싱한 재료를 전남도에서 바로 공수해서 오니 음식 신선도는 걱정 없겠다.


본격적인 상이 나오기 전, 마즙이 한 그릇씩 나온다. '산에서 나는 장어'라는 별명이 있는 마는 위벽 보호와 위궤양 예방에 좋은 식재료다. 식사 시작 전에 가볍게 위를 달래주는 좋은 애피타이저다.


음식이 하나씩 차려지는데, 다 나왔나 싶다가도 자꾸 음식이 추가된다. 상에 놓을 자리가 부족할 지경이다.먼 길 오느라 배고픔을 외쳐대던 친구들의 젓가락도 들어오는 음식들의 속도를 따라가긴 어렵더라.


정갈한 국내산 광어회도 적당히 두툼해 식감이 좋다. 벌교산 꼬막도 제철을 맞아 통통하게 살이 찼다. 거기에 최소한의 양념이 배어있어 꼬막 본연의 맛을 살린다.


딱 지금의 제철 식재료 대표는 굴일 것이다. 겨울을 맞아 더욱 통통하게 살이 오른 굴을 싱싱한 생굴로, 노릇 노릇한 굴전으로 내어준다. 다양한 제철 해산물 요리로 입맛이 서서히 깨어난다.


그리고 별미인 과메기가 있다. 남도 사람들에게 사실 과메기는 익숙한 음식이 아니다. 하지만 한번 먹어본 사람들은 꾸준히 과메기를 찾을 정도로 맛깔진 음식이다. 특유의 쫄깃하고 담백한 식감이 일품인데, 마침 또 지금이 제철이다.


입맛 깨우는 복병으로 갓김치가 있더라. 맛이 딱 좋길래 여쭤보니 여수에서 공수해 온다고 한다. 역시 여수 갓김치라는 말이 그냥 붙은 것이 아니구나. 구운 김에 찰밥 올리고 갓김치만 하나 얹어서 먹어도 밥 세공기는 거뜬할 것 같다.


비워지는 그릇부터 빠지면서 새로운 음식들이 추가되니, 식사에 끊김이 없어서 좋다. 지금까지 애피타이저를 즐겼다면, 이제 코스는더욱 풍성한 메인 디쉬가 된다.


전라도 식탁에 빠지면 섭섭한 그 녀석. 바로 홍어다. 특유의 향 때문에 호불호가 많이 갈리지만, 한가지 확실한 것은 삭히지 않은 홍어는 맛이 없다.


'미식가'의 홍어는 다른 음식의 풍미를 해치지 않을 정도만 삭혀져 나온다. 한 점 초장에 찍어 먹어도 알싸한 맛이 좋지만, 역시 삼합을 따라올 수는 없다.


생고기와 낙지를 버무린 육낙 탕탕이도 별미다. 고소한 참기름이 살짝만 둘러져 생고기와 낙지 본연의 맛을 또 해치지 않아 좋다. 낙지가 힘이 좋은 만큼 신선함도 믿을 수 있다.


시커먼 탕이 등장하는데, 정체 바로 백숙이다. 흑미를 넣고 고았기 때문에, 색이 시커멓다. 살코기에 흑미의 향과 건강까지 배어 있다. 일반 백숙보다구수한 국물도 개운하다.


전복 버터구이와 새우 콘치즈구이, 소라 치즈 그라탕 같은 세련된 음식도 나온다. 한정식이라고 해서전통적인 음식만 나올 것이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살 많은 우럭 머리도 고소함이 일품이라 뼈만 남기고 게눈 감추듯 사라진다.


식사의 화룡점정 같았던 보리굴비다. 쫀득하게 말린 보리굴비에 누룽지 한 수저면 그 맛이 일품이다. 녹차물에 밥을 말아 보리굴비 한 점 올려 먹는 것도 좋지만, 구수한 누룽지에도 기가 막히게 어울리는 조합이다.


'더 이상 못 먹겠다.'며 손사래를 친 사람도 보리굴비에 누룽지는 포기할 수 없어 다시 숟가락을 들게 되니 말이다.


멀리서 온 친구들과 함께하는 저녁 시간, 날은 춥지만 식사 자리는 따뜻하다. 오래간만에 이루어진 고향에서의 만남에선 그간의 안부를 묻고, 세월이 또 지나감을 탄식하고, 다음 해에도 같이함을 기약한다.


연말은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기이자 제철 음식이 풍년인 계절이다. 친구, 가족들과 한자리에 모여 감상을 나누는 자리에 어떤 음식이 필요할까 고민된다면, 차라리 그 메뉴 다 즐겨 보는 것은 어떤가. 그어떤 미식가들의 입맛도 사로잡을 남도 밥상을 선사하는 '미식家'에서 말이다.


by. 사랑방맛집 (http://food.sarangbang.com)



※업체정보※
업체명 : 상무지구 미식가
업체주소 : 광주 서구 상무시민로 97-5 (치평동)
예약/문의 : 062-714-2117
영업시간 : 10:00~22:00 (*일요일 휴무)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