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봤더니

코 끝 찡~하게 정통 양장피

맛집취향루


몇 주 전, 대전에 있는 지인을 만나러 갔다가 양장피를 대접받았다. 대전에 양장피로 유명한 ‘봉봉원’에서 공수해 온 것이었는데, 줄 서서 먹을 정도라더라. 특이했던 것은 전분으로 만든 피가 적게 들어가고 그 외 채소나 오징어 등의 재료를 듬뿍 넣었다는 점이다.


그리고 마지막엔 국물에 면사리를 넣어 비벼 먹는다. 봉봉원의 양장피는 정통 양장피라기보단 냉채 느낌의 가벼운 식감이 매력인 듯했다.



봉봉원의 맛도 훌륭하지만 오랜만에 정통적인 양장피도 먹고 싶고 해서, 지인에게 추천받은 중국집으로 향했다. 용봉지구에 있는 ‘취향루’라는 중국집이다. 먹을 것 많고 많은 용봉지구에서 중국집을 올 줄은 몰랐지만, 들어가 본다.



중국인 가족들이 운영하는 식당인데, 양고기 꼬치구이가 유명하단다. 생각해보니 양꼬치도 굉장히 흔한 음식이 된 듯하다. 어릴 적에는 특유의 냄새 때문에 양고기는 쳐다도 못 봤는데, 요즘은 양꼬치집이 동네마다 두어 곳씩 있을 정도니 말이다. 오늘은 양장피를 맛보러 왔기에 양꼬치는 다음을 기약한다.



안으로 들어가면 바로 일반 홀이 있고, 우측 편에는 단체석이 문 너머에 자리하고 있다. 브레이크타임이 오후 3~5시인데 5시 반 첫 손님으로 입장이다. 자리를 앉으려 하니, 당최 고른 이가 누구인지 모르겠을 흰색 장미 패턴의 의자가 당황스럽다.



자리에 앉으면 메뉴판을 가져다주신다. 한번 쓱 구경하고 양장피(20,000원)을 주문한다. 중국 분이지만 음식 주문 같은 정도는 한국말로 다~ 가능하다. 중국식 밑반찬도 빠르게 차려진다.



누구나 다 아는 반찬 중에 시선을 끄는 반찬이 있으니, 콩 튀김(콩 부각)이다. 한번 찌거나 삶아낸 콩을 말려 기름에 튀겨내는 음식인데, 우리나라에서는 대전에서 즐겨먹는 반찬이라 한다. 맛은 따로 양념을 하지 않아 담백한 콩의 맛이었다. 맥주 한잔하면서 집어먹으면 그럭저럭 덜 심심할 정도의 맛이라 하얼빈맥주로 주문했다.



양장피와 그 짝꿍 겨자소스가 나온다. ‘취향루’의 양장피 특징은 전분으로 만든 피(皮)의 양이 꽤나 많다는 점이다. 그렇다고 해서 그 외 재료가 적은 것은 절대 아니다.



이렇게 휘저어보면, 다른 재료들도 충분히 들어가 있다. 향긋한 채소가 주는 싱그러움이 좋다. 거기에 준비된 소스를 취향껏 뿌린다. 향 만으로도 코 끝 찡~하게 만드는 소스는 꼭 맛을 봐가며 조절해 뿌리도록 하자.



접시 가장자리에있는 송화단이 눈에 띈다. 오리알이나 달걀을 흙과, 재, 소금, 석회를 쌀겨와 함께 섞은 것에 한두 달 숙성시켜낸 것이다. 그런 송화단을 중국 정통법으로 8조각으로 잘라 둘러 놓았다.




송화단은 숙성 과정에서 흰자와 노른자가 시커멓게 변하는데, 생 알에 비해 영양가가 높고 소화가 잘 된다. 그래서 중식 고급 요리나 죽 등에 주로 사용되는 재료인데, ‘취향루’의 양장피에서 만나게 될 줄이야. 쫀득한 식감과 진한 맛을 자랑하나, 접해보지 않은 이에겐 낯설 수도 있겠다.



이제 본격적인 양장피 시식이다. 섞은 양장피를 듬뿍 들어 올려 앞접시에 올린다. 이게 바로 피(皮)인데, 쉽게는 넓적한 당면으로 볼 수 있다. 쫀득한 당면을 넓적하게 만나니 식감이 새롭다. 거기에 겨자소스에 버무려진 각종 재료들도 풍미를 돋운다.



수줍게 자리한 칵테일 새우도 톡톡 터지는 식감으로 맛을 돋운다. 비록 냉동일지라도 새우는 진리니까 말이다. 양장피의 평균 가격이 25,000원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2만원의 가격으로 꽤 괜찮은 정통 구성을 보인다.



코 끝 찡한 식사가 끝나면, 묽은 소스만이 접시에 자리한다. ‘취향루’의 양장피는 중국인이 요리하는 정통 양장피의 맛을 따랐다. 미끈한 피(皮)의 식감을 풍부하게 접해보고 싶다면 바로 이곳이다.




‘취향루’의 한 편에는 중국식 소스와 식자재도 진열되어 있다. 중국 음식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구매도 좋을 법하다.




계산을 하러 가니, 돈이 들어온다는 고양이 동상과 두꺼비 동상이 맞이한다. 각국의 화폐가 꽂혀 있는 진풍경이다. 식후의 간단한 디저트용 과자도 비치되어 있다.




먹을 것 많은 용봉지구 골목에 중국인 가족들이 운영하는 식당이 있었다. 어릴 적 중국집이라 하면, 졸업식 날에나 가서 자장면에 탕수육까지 먹을 수 있는 게 최대 사치였던 고급 식당이었다. 하지만 요즘에는 중국식 선술집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면서, 중국요리를 쉽게 접할 수 있게 되었다.



안주로 중국요리를 먹다 보면 한 번씩 궁금하지 않은가. 어릴 적 메뉴판으로만 봤던 ‘진짜 중국식 요리’가. 그렇다면 오늘의 메뉴는 ‘취향루’의 정통 양장피다.


by. 사랑방맛집 (http://food.sarangbang.com)



※업체정보※
업체명 : 취향루
업체주소 : 광주 북구 설죽로217번길 29 (용봉동)
예약/문의 : 062-511-1976 (*둘째, 넷째 주 월요일 휴무)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