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봤더니

열대야엔 생맥주와 수제꼬치

맛집오꼬마루 오치점

음주에 소위 일가견이 있는 사람이라면, 당연 하나씩 가지고 있는 것이 있으니, 바로 ‘단골집’이다. 1차 장소를 정할 때는 안주를 뭘 먹을까 심각하게 고민하지만, 2차는 고민 따위 없다. 발걸음은 이미 김유신의 말처럼, ‘단골 술집’으로 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태초에 단골 술집 계의 대명사 격이었던 꼬치 전문주점 ‘까투리’, ‘동아리’ 등이 있었다. 그들의 아늑한 분위기는 가져가고, 기존 꼬치 주점의 특징인 ‘아재스러운’ 느낌은 쫙 뺀, 세대공감형 꼬치전문 주점이 탄생했다. 꼬치집의 새 지평을 연 ‘오꼬마루’다.

‘오꼬마루’는 오치동을 본점으로 광주 이곳저곳 하나둘씩 생겨나는 중이라고 한다. 마침 본점이 친구 집 바로 근처다. 오픈한 지 반년 정도 되어,자주다닌 곳이라는데, 오랜만의 술자리, 기대가 된다.

입식의 내부는 테이블 간의 간격도 넓은 데다가, 대형 TV가 있어 야구 경기 시청에도 좋다. 거기에 홍등과 은은한 조명이 내려앉아, 아늑한 선술집 느낌을 자아낸다. 거기에 칼바람 부는 에어컨까지. 무던한 듯하지만 친밀하고 편안하다.

기본 안주로는 마카로니&콘 샐러드와 알새우칩이 나오는데, 무난하게 집어먹기 좋다. 더운 날씨를 피하기 위함인지 삼삼오오 들어오는 손님들의 연령은 다양한 편이다. 20대부터 40~50대 손님들까지, 각자의 사연을 들고 와 마시며 나눈다.

메뉴 구성도 기존 꼬치집에서 업그레이드되었다. 일본 선술집처럼 낱개로 주문할 수가 있다. 거기에 결정 장애가 있는 사람에게 맞춤인 모둠꼬치도 구성되어있다. 세트메뉴 B로 모둠꼬치와 먹태구이를 주문한다.

날이 너무 더우니까 목을 축일 술부터 먼저 주문하자. 영업사원으로 일하는 친구의 술 마는 솜씨는 언제 봐도 훌륭하다. 시원한 에어컨 옆에서 소맥 두세 잔 마시면 하루의 더위가 날아가는 기분이다.

안주로 나온 모둠꼬치는 두툼두툼하다. 수제로 준비한 꼬치를 직화로 활활 구워내어 나오는데, 구성도 알차서 좋다. 부위, 메뉴별로 모아놨으니 입맛에 따라 골라 먹기 좋다.

먹태도 맥주와는 최고의 궁합을 보여주는 안주다. 1차로 배부르게 먹고 왔을 때, 과하지 않게 집어먹을 수 있는 먹태는 천하제일 다이어트 안주이지만 마요네즈, 간장에 찍어 먹는 순간 다이어트가 무색해진다.

양도 무척 푸짐한 편으로, 저녁식사를 따로 하지 않고 와도 좋을 정도이다. 푸짐한 술상에 빈 병도 이야기도 쌓여가는 밤이다. 과도한 음주는 건강을 해치니, 딱~ 한 잔만 더하고 다음을 기약하자.

그리하여 다음 주, 못다 한 이야기와 부족한 알코올을 위해 ‘오꼬마루’를 또 찾았다. 단골집의 매력은 한결같은 느낌으로 마중해주는 점이다. 엄청난 특별함 없이도 편안함과 발길이 닿는 곳의 매력이다.

두 번째 오니 이제 또 와봤다고 에어컨 바람이 제일 잘 닿는 곳으로 앉는다.

마침 오늘 새로 나왔다는 메뉴 ‘소떡소떡’을 시켜본다. 저 먼 휴게소까지 가지 말고, 집 근처에서 소떡소떡을 맛보자. 야무지게 꽂아진 소시지+떡꼬치에 매운 양념 소스 조합은 더위로 잃은 입맛도 돌아오게 만든다.

오늘의 주종은 소주다. 살얼음 낀 시원한 소주엔 역시 뜨끈한 탕이 필요한 법이다. 따뜻한 국물이 속에서 확 퍼지는 게 술이 받는 날인가 보다.

‘오꼬마루’의 나가사키 짬뽕탕은 가격대에 비해 푸짐한 내실을 자랑한다. 해물도 듬뿍 들었고, 면사리도 아낌없이 들었다.

거기에 화끈하게 통째로 넣은 새우까지. 얼큰하게 개운한 맛에 해물 골라 먹는 푸짐함이 있다.

이렇게 오늘도 즐거운 술자리가 끝나가니 하루가 아쉽기만 하다. 광주 곳곳 맛집을 찾아 방랑하다가 오랜만에 가까운 곳에서 편안하게 먹고 마시니 하루의 스트레스가 확 풀리는 느낌이다.

서비스까지 나와주시는 단골집의 매력도 빼놓을 수 없다. 날도 더운데 어딜 멀리까지 가시나. 우리 동네 ‘오꼬마루’에서 에어컨 바람 잔뜩 쐬며, 시원한 생맥주에 수제꼬치를 즐겨보자. 멀리 가지 않아도 좋은 ‘오꼬마루’가 바로 오늘 밤의 여름 피서지다.

by. 사랑방맛집 (http://food.sarangbang.com)


※업체정보※
업체명 : 오꼬마루 오치점
업체주소 : 광주 북구 안산로 4 (오치동 662-6)
예약/문의 : 062-266-5982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