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봤더니

단짝 친구, 갈매기살과 돼지 껍닥!

맛집불노리 금호점

맛집을 찾아다니다 보면, 그 유명세에 비해 실망한 적이 종종 있다. 명성에 비해 음식의 질이나 가격이 아쉬워서 말이다. 심지어 음식 맛마저 특별할 것이 없다면 더욱 그렇다. 거기에다 새로 발굴해서 찾은 나만의 맛집도 유명세를 타면서 예전의 초심을 잃는다면, 마치 친구를 잃은 것만 같은 상실감이 들곤 한다.

그래서 나의 맛집이 초심 그대로 그 맛 변함이 없다면, 나도 변하지 않고 그곳을 찾는 영혼의 단짝이 되는 것이다.

소개할 곳, 바로 봉선동 입구에서 수 년여간 그 자리를 지켜왔던 ‘불노리’다. 필자에겐 항상 그곳에서 날 기다리고 있는 ‘단짝 맛집’인 곳이다. 그런데 그 단짝이 금호지구에도 생겼다고 한다. 그렇다면 응당 만나러 가야 하지 않겠는가.

금호지구 먹자골목 한편에 자리한 ‘불노리’를 찾았다. 단짝 맛집을 금호동에서 만난 겸 인증 사진을 찍고 있는데, 지나가시던 여성 두 분이 ‘여기 봉선동에 있는 불노리 맞나? 거기면 진짜 맛있는데.’라며 문을 열고 들어가시더라. 필자 말고도 ‘불노리’의 또 다른 단짝이 찾아온 모양이다.

밖에서 볼 땐 아담하구나 싶었는데 들어가니 꽤 넓다. 본격적인 저녁시간이 되고 하나 둘 손님들이 들어온다. 금호지구에서도 벌써 소문 듣고 오시는 분들이 많은 듯하다. 

흔히 먹는 삼겹살도 좋지만 색다른 식감이 필요하다면, 이곳의 주메뉴인 갈매기살과 돼지껍닥이 딱이다. 필자는 봉선동에서 줄기차게 먹었던 이미 아는 맛이라 그 맛을 기대하고 갈매기살+껍닥으로 주문 완료다.

어린 시절 우리가 좋아하던 분홍 소시지 부침과 포슬포슬한 계란찜이 기본으로 나온다. 거기에 고추 썰어 넣어 칼칼하게 끓여진 된장국에 싱싱하게 무쳐진 겉절이까지 든든한 밑반찬 구성이다.

고픈 배를 일단 탄수화물로 달래기 위해 도시락을 주문했다. 흔히 주점에서 ‘옛날 도시락’ 메뉴로 파는 그 도시락 맞다. 흔히 5천원 정도 하는 사이드 메뉴이지만 여기에서는 3천원의 저렴한 가격이다. 계란 프라이와 김치 김가루 슥슥 비벼 먹으면 본격 고기 시식 전 훌륭한 식전 메뉴가 된다.

함께 주문한 ‘불노리’의 또 다른 시그니처 메뉴, 물회 국수다. 국수에 대한 설명은 이전 ‘물노리’의 캐스트 링크를 첨부한다. (물노리 캐스트 보기 ▶ hoy.kr/DGCAK)

이 육수를 베이스로 한 국수니 맛이 훌륭할 수밖에. 배를 듬뿍 갈아 넣어 개운한 맛이 일품인 물회 국수다. 팁을 주자면, 날이 더워졌을 때는 ‘불노리’의 물뽕 물회를 꼭 먹어보길 추천한다. 갈매기살+껍닥 외에도 하나의 훌륭한 식사 혹은 술안주가 될 수 있음을 장담한다.

‘불노리’는 당일 작업된 고기만을 들여와 준비하고 판매한다. 갈매기살의 잡내만 살짝 잡기 위해 약간의 양념만을 하고 최상의 신선한 상태로 나온다는 얘기다. 게다가 초벌이 돼서 나오기 때문에 굽는 데 오래 걸리지 않고, 양념을 적게 했으니 쉽게 타지도 않는다.

갈매기살과 껍닥의 등장이다. 이곳의 특징 중 하나가 2인분을 시켜도 갈매기살을 두 번에 걸쳐 나누어 내어준다는 점이다. 

일전에 직원들 번거롭게 뭐 하러 나눠서 주느냐 물었더니 갈매기살은 소고기처럼 한 번에 먹을 만큼만 구워서 먹어야 한단다. 그래야 육즙이 빠지지 않은 상태로 그 맛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데, 꼭 한꺼번에 다 구워버리는 손님들이 있어서 처음부터 나누어 줘버린다는 거다. 바쁜 와중에도 손님들에 건네는 조그마한 배려 덕에 최상의 갈매기살을 맛볼 수 있음이다.

돼지 껍닥은 그 두께가 두툼하고 양념이 잘 배어있다. 보통 돼지 껍닥을 굽다 보면 사방팔방 껍닥들이 튀는 일이 발생하는데, 여기는 불판 위가 잠잠하다. 그 비법 바로 양념 때문이란다. 

‘불노리’의 돼지 껍닥은 간장에 갖은 과일을 재어 우려낸 육수에 2~3일 정도 숙성시켜서 나온다. 숙성되어 나온 껍닥은 육수의 수분기를 머금고 있기 때문에 불판 위에서 쉽게 튀지 않는다. 그렇게 겉은 바삭하면서 안은 촉촉하고 육수의 감칠맛 또한 더해진 돼지 껍닥이 완성된다.

갈매기살과 껍닥의 조합이라니. 처음 접했을 때는 낯설었던 이 친구들이 지금은 최고의 단짝이다. 쫄깃한 갈매기살과 쫀득한 껍닥의 조화는 최상의 육질과 육수 관리에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 다른 무기, 간장에 각종 과일을 재어 숙성시킨 특제 소스다. 달달 짭조름한 간장 소스에 갈매기살 한 점 콕 찍어 매콤한 고추 한 조각 올려 먹으면 그 풍미에 감칠맛을 더한다.

정식 메뉴라고 착각할만한 치즈 가리비가 오픈 기념 서비스로 나온다. 요즘 딱 포장마차가 생각나는 살랑살랑한 날씨에 가리비 구이까지 주니, 육해(陸海)를 한 상에 담은 듯한 느낌이다. (아쉽게도 현재는 가리비 시즌이 끝났다고 한다.)

식당 이름답게 불도 한번 올라와줘야 ‘불노리’스럽다. 상추로 툭툭 불을 잡아주고 두 판째 나온 갈매기살과 껍닥 2차전을 시작한다.

갈매기살 외에도 베이직한 삼겹살을 선호하시는 분들이 있으니 삼겹살도 준비했다. 돼지고기의 질이 들쑥날쑥하지 않고 제일 안정적인 도매처에서 떼온다고 한다. 단짝 맛집인 탓에 궁금한 것은 자꾸 물어보지 않을 수 없다.

오늘도 ‘불노리’에서 반갑게, 배부르게 먹었다. 조금 장소가 바뀌었지만 그 맛은 처음 접했던 그대로와 같다.

대형 프랜차이즈 고깃집이 범람하고 수많은 고깃집이 있지만, ‘불노리’는 갈매기살+껍닥 외에도 물회 등의 본인만이 가진 장점을 다양하게 발산하는 매력이 있다.

갈매기살과 껍닥으로 필자의 저녁식사를 항상 즐겁게 해주던 ‘불노리’가 금호지구에도 상륙했다. 내 잘난 친구를 동네방네 소개하고 싶은 이 마음, 처음 만났던 그때의 충격처럼 변함없이 나를 맞이하는 내 단짝 맛집 ‘불노리’다.

사랑방 뉴스룸 독자들을 위한 초특급 비밀! 금호점 개업을 맞아 봉선점에서 유명세를 탄 '명품물회'를 서비스로 먹을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하니 방문하여 꼭꼭! 직원분께 여쭤보도록 하자.


※업체정보※

업체명: 불노리 금호점

업체주소: 광주 서구 금화로85번길 19 (금호동)

예약/문의: 062-375-2555

영업시간: 16:00~02:00 (연중무휴)


※메뉴※

갈매기 : 12,000원

껍닥 : 5,000원

통삼겹살 : 13,000원

오돌뼈 : 12,000원

물회국수 : 5,000원

물뽕물회 : 12,000원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