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창올림픽 이념논쟁
    때아닌 이념논쟁이 한창이다. ‘나치’ ‘체제선전’ 등의 발언들이 여과없이 쏟아져나오고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두고서다.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이라고 했다. 마치 반공주의를 연상시킨다. 같..
    윤승한의 무등데스크 무등일보 지역사회부장
  • 윤시장님 도시철도 착공 그렇게 서두를 일이 아닙니다
    윤장현 시장이 지하철 2호선 건설에 대한 시민사회의 공론화 요구에도 불구하고 임기내 착공을 강행하겠다고 발표하면서 도시철도 2호선 착공 반대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과 정면 충돌 하고 있다. 도대체 무엇이 문제이..
    김경은 법조칼럼 변호사(김경은 법률사무소)
  • 불온한 시대의 위로 혹은 저항
    “해마다 6월이 되면 연세대 총학생회에 큰 그림이 걸리는데 그 그림을 보면 눈앞이 캄캄해 져서 한열이가 보이지 않는다. …보고 싶기도 하지만 예쁜 한열이 모습을 볼 수 없을 것 같아 영화를 안 본게 아니라 못 본다“..
    조덕진의 어떤스케치 아트플러스 편집장 겸 문화체육부장
  • 이목지신(移木之信)과 식언(食言)
    이목지신(移木之信)이라는 말이 있다. 직역하면 ‘나무를 옮기는 믿음’이다. 위정자가 나무를 옮긴 사람에게 상을 줘 백성들의 믿음을 얻은데서 유래했다. 남을 속이지 않고 약속을 반드시 지킨다는 의미다. 사목지신(徙木之..
    이종주의 일침장설 무등일보 논설실장
  • 역린(逆鱗)
    용(龍)은 기린(기린), 봉황(봉황)과 더불어 신성(神性)·상서로움을 상징한다. 제왕이나 군주를 비유적으로 지칭하는데 쓰는 용어이기도 하다.신성 외에 두려움의 동물이지만 유순한 성질로 인간과 친화적이어서 용을 길들이..
    김영태의 약수터 논설주간
  • 천년의 풍경과 기억
    시간 여행을 떠나면 역사적 상상력을 불러 일으킨다. 천년이라는 세월은 얼마나 긴 이야기 품고 말해주는 것일까? 고려 현종9년(1018년)에 지방제도를 완비하며 전주와 나주의 목(牧)을 합쳐서 전라도라 하였다. 올해로..
    김동하의 도시풍경 건축가
  • 정약용의 특별한 해
    200년 전 1818년은 정약용에게 특별한 해였다. 기약 없이 계속되던 유배가 풀려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었다. 18년 만이었다. 1801년 겨울, 40세였던 그는 11월 9일(이하 음력) 서울에서 출발해, 1..
    김태희 아침시평 다산연구소 소장
  • 대한(大寒)을 위한 변명
    24절기(節氣)기 중 자기 의지와 상관없이 가장 무시당하는 것은 아마 대한(大寒)일 게다. 큰 대(大)가 붙어있는데도 조그마한 소한(小寒)에게 늘 치인다.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었다’거나 ‘소한 얼음, 대..
    이종주의 일침장설 무등일보 논설실장
  • ‘승복(承服)’
    ‘승복(承服)’의 사전적 의미는 ‘납득하여 따른다’다. 치열한 승부에서 패배한 것을 인정한다는 일종의 패자의 언어다. 반대말은 불복(不服)이다. ‘남의 명령이나 결정따위에 복종이나 항복하지 않는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김대우의 무등의시각 무등일보 차장
  • 기아차 파업 악순환 이제는 그만 끊자
    지역 대표 기업인 기아자동차 노사가 최근 해를 넘겨 진행하던 2017 임금협상을 잠정타결했다. 지난해 5월 상견례 한 이후 8개월여 만이다. 18일 조합원 찬반투표가 남아 있기는 하지만 노사가 최저임금 인상 등 어려..
    김옥경 무등칼럼 무등일보 경제부장